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故 이희호 여사 유언 “국민 평화통일 위해 기도”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11일 오후 3시 17분

PYH201906110682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지난 10일 별세한 고(故) 이희호 여사는 유언을 통해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이 여사는 지난해 변호사가 입회한 가운데 세 아들의 동의를 받아 이 같은 내용의 유언장을 작성했다고 김대중평화센터 김성재 상임이사가 11일 발표문을 통해 공개했다.

김 상임이사는 “우리 국민들께서 남편 김대중 대통령과 자신에게 많은 사랑을 베풀어 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씀하셨다”며 “우리 국민들이 서로 사랑하고 화합해서 행복한 삶을 사시기를 바란다고 하셨다.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시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김 상임이사는 이어 “또 이 여사는 동교동 사저를 대통령 사저 기념관(가칭)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노벨평화상 상금은 대통령 기념사업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하도록 말씀하셨다”며 “이 유언을 받들어 변호사 입회하에 세 아들의 동의를 받아 유언장을 작성했다”고 말했다.

이희호 여사 사회장 장례위원회는 유족, 관련 단체들과 의논해 김대중평화센터 주관으로 장례는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하기로 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