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카페 흉기사건 도주자는 친동생

김백송 기자 song2kb@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07일 오후 9시 32분
▲ 사진은 본문과 관계없음
▲ 사진은 본문과 관계없음
[컨슈머타임스 김백송 기자] 인천 한 카페에서 대낮에 50대 남성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달아난 용의자가 이 남성의 친동생인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50대 남성을 살해한 용의자의 신원을 A(50)씨로 특정해 추적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이날 낮 12시 6분께 인천시 계양구 한 카페에서 친형인 B(59)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시 B씨는 중상을 입고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와 주변인 진술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B씨의 친동생인 A씨로 특정하고, 인상착의와 예상 도주 경로 등을 파악해 그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추적 중이라 용의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릴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현행 형법은 친속살인 중 존속살해만 가중처벌한다. 부모 또는 조부모를 살해하는 존속살해의 경우엔 사형 또는 무기징역, 7년 이상의 징역형에 처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