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렉서스·티볼리·벤츠 등 23개 모델 제작결함…리콜조치

김백송 기자 song2kb@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07일 오후 5시 7분
sdfgdffh.jpg
[컨슈머타임스 김백송 기자] 렉서스 ES300h, 티볼리, 벤츠 C200등 7개 자동차 총 23개 모델 4만9360대가 제작결함으로 리콜된다.

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한국토요타자동차가 수입 판매한 렉서스 ES300h·ES350·GS450h·GS350·GS250 등 9개 차종 3만7262대는 차량 후부 반사기의 빛 반사율이 기준에 못미친 것으로 확인돼 리콜 조치된다.

현행 자동차관리법상 안전기준 위반이며 리콜 진행후 시정률 등을 확인해 과징금 처분도 이뤄질 예정이다.

쌍용차 티볼리 2개 모델 3715대는 연료 공급 파이프 연결상태 불완전으로 차량에 시동을 걸면 연료가 새면서 시동이 써지고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된다.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의 C200 컴프레서 등 4개 모델 3204대, 스바루코리아의 포레스터·레거서·아웃백 등 3개 모델 1677대는 다카타 에어백 사용으로 리콜된다.

다카타 에어백은 일본 다카타사가 제작한 에어백으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력으로 금속 파편이 취면서 운전자가 다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전세계적으로 리콜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혼다코리아의 오디세이 1880대는 트랜스미션 컨트롤 유닛(TCU) 결함으로 차량 배터리 연결 케이블이 느슨해지거나 배터리 성능이 약화될 가능성이 제기돼 리콜된다.

만트럭버스코리아의 TGS 카고트럭·TGX 트랙터 1502대, 덤프트럭 8개 모델 694대는 자동변속기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리콜조치되고 스즈키엠씨의 버그만 200 ABS120대는 동력전달장치 계통 문제로 리콜된다.

해당 제작사들은 리콜 대상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등의 방법으로 시정법을 알리고 리콜 시행 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