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메트라이프 창립 30주년…“고객가치 증대 최우선”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03일 오전 10시 8분
[사진자료]메트라이프생명, 창립 30주년 기념행사 개최.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지난 1일 창립 30주년을 맞은 메트라이프생명이 기념행사를 열고 고객가치 증대를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메트라이프는 지난달 24일 강원도 원주 오크밸리에서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30주년 기념행사를 열었다.

1989년 한국에 진출한 메트라이프는 수입보험료 기준으로 연평균 19% 성장하며 지난해 수입보험료 3조2000억원, 자산 20조원을 기록했다.

특히 2003년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변액유니버셜보험’을 출시하며 변액보험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 또 질병코드를 도입한 ‘GI’보험을 출시하고 국내 유일의 금리연동형 달러 종신보험을 선보이는 등 혁신상품을 선보이기도 했다.

송영록 사장은 “메트라이프의 성장 원동력은 임직원과 설계사, 고객”이라며 “고객가치 증대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으로 30년 후에도 사랑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