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타’ 추신수, 귀중한 동점 적시타 날렸다

김재훈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30일 오전 8시 29분

추신수목.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대타로 나서 귀중한 동점 적시타를 치며 선전했다.

추신수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나섰다.

팀이 5-7로 뒤진 8회초 2사 2, 3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선 그는 좌전 안타를 날렸다.

시애틀 좌완 불펜 로에니스 엘리아스의 2구째 94.7마일(약 152㎞)짜리 바깥쪽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한 게 주효했다.

3루 주자 노마르 마자라는 물론 2루 주자 루그네드 오도어까지 홈에 불러들인 추신수는 텍사스를 극적 동점으로 만들었다.

이후 그는 3루까지 진루했으나 득점에는 실패했다.

추신수의 올 시즌 타율은 0.291에서 0.295(190타수 56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