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일 ‘청년맞춤 전월세 상품’ 출시...연 2.8% 금리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26일 오전 9시 52분
AKR20190525048800002_01_i_P2.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청년층이 저금리로 주거비를 빌릴 수 있는 은행 대출상품이 나온다.

26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27일부터 ‘청년 맞춤형 전·월세 주거지원 상품’이 판매된다.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기업·수협·부산·경남·대구·광주·전북·카카오 등 전국 13개 은행에서다.

청년층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연 2.8% 수준의 전·월세보증금 대출이 13개 은행에서 일제히 판매된다. 최대 7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또 금리 2.6% 수준의 월세대출도 나온다.

전·월세 보증금, 월세자금, 기존 고금리 대출의 대환(갈아타기) 등 3가지 형태가 출시된다. 청년층의 주거 현실에 맞춘 것이라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국내 34세 이하 청년층은 274만5000 가구다. 이들 중 208만3000 가구(75.9%)가 전·월세로 살고 있고 이 가운데 32%가 전세, 나머지 68%가 월세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