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경화 외교장관 “한미정상 통화 유출 용납 못 해, 엄중 문책할 것”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25일 오전 10시 50분

장관.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미 정상의 전화통화가 유출된 데 대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철저히 조사해 엄중 문책하겠다고 밝혔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 한일 외교장관 회담, 한불 전략대화 참석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강 장관은 24일(현지시간) 한국언론 특파원들과 만나 이같이 언급했다.

강 장관은 “외교부의 크고 작은 사고들에 사안의 경중에 따라 대응해오고 있지만 이번 일은 상대국과의 민감한 일을 다루는 외교공무원으로서 의도적으로 기밀을 흘린 케이스로 생각한다”며 “출장 오기 전에 꼼꼼히 조사해 엄중문책하라는 지침을 주고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상 간 통화라는 민감한 내용을 실수도 아니고 의도적으로 흘린 것은 있을 수 없는 일로 커리어 외교관으로서 이런 일을 했다는 게 장관으로서 용납이 안 된다”고 부연했다.

강 장관은 이번 유출사건을 일으킨 외교관에 대한 깊은 실망감을 드러냈다.

그는 “유출사건 당사자는 능력이나 직업윤리와 의식에 있어서 상당한 수준의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신뢰가 져버려 진 상황”이라며 “제 스스로도 리더십이 부족하지 않은가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외교부 간부들에게 “중간관리자의 큰 역할 중 하나는 외교를 잘하는 것뿐 아니라 선배로서 후배들에게 귀감이 돼야 하는 것도 있다”며 “이런 일로 국민의 신뢰가 무너져 장관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