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텔콘알에프제약, 관계사 비마약성 진통제 미 FDA 임상3상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24일 오후 1시 38분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텔콘알에프제약 관계사 비보존이 개발 중인 비마약성 진통제 신약이 미국 임상 3상을 시작했다.

비보존은 23일(미국 현지시간) 오피란제린(VVZ-149)의 수술 후 통증 임상 3상 시험을 위한 환자 등록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은 미국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등 4개 주에 소재한 총 5곳의 임상 기관에서 진행된다.

비보존 관계자는 “미국 내 임상을 위한 첫 환자가 등록돼 3상 시험이 공식적으로 시작됐다”며 “향후 약 1년간 300명의 환자를 모집할 계획으로, 결과에 따라 추가적인 임상 3상시험 및 안전성 연구가 이어질 예정이다”고 전했다.

오피란제린은 중독 등 기존 마약성 진통제가 가진 심각한 부작용이 없는 차세대 진통제다. 마약성 진통제의 오남용이 미국 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부각돼 대체재로 주목받고 있다.

오피란제린은 미국 및 한국에서 진행된 임상 2상에서 통증 개선 및 마약성 진통제 사용 절감 등 유의미한 결과를 보인 바 있다.

텔콘알에프제약 관계자는 “오피란제린이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만큼 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