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공항 건설사 입찰비리 의혹

김백송 기자 song2kb@hanmail.net 기사 출고: 2019년 05월 24일 오전 10시 13분
▲ 인천공항공사
▲ 인천공항공사
[컨슈머타임스 김백송 기자]인천국제공항이 건설사 입찰 비리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4단계 건설사업 입찰·계약 관련 자료를 임의 제출받아 분석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인천공항공사의 계약부서 관계자 일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특히 제2터미널 확장사업과 부대 건물 건설사업관리용역 입찰 과정에서 심사위원들의 명단이 유출됐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용역을 따내기 위한 불법 로비가 있었는지 살피고 있다.

해당 사업은 입찰 과정에서 과열 양상이 나타나 경쟁사 간에 비방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입찰 비리와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아직 피의자를 특정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고 내사 단계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인천공항 4단계 확장사업은 4조2천억 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제4 활주로를 신설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4단계 건설사업에는 활주로 건설 외에도 제2터미널 확장, 계류장·연결 교통망 확충 등이 포함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