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봄철 로드킬 사고 평소보다 24% 증가…건당 보험금 1.2배↑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24일 오전 9시 30분
PYH2011110101200006200_P2.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봄철에는 다른 계절과 비교해 로드킬(Road Kill) 사고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드킬 사고로 지급되는 건당 보험금도 연평균 대비 높았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지난해 현대해상 자동차보험 가입자의 승용차 사고 88만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연구결과를 보면 봄철에는 다른 계절과 비교해 교통사고 전체 발생건수는 감소하지만, 로드킬 사고는 반대로 24% 증가하고 로드킬 사고로 지급되는 건당 보험금(228만원)도 연평균(196만원) 대비 1.2배 더 높게 나타났다.

로드킬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달은 5월이며 심야시간대인 오후 10시부터 오전 4시 사이에 집중됐다.

심야시간에 발생한 로드킬 사고 구성비는 평소 41.2%에서 5월 63.4%로 22.2%포인트 증가했으며, 이 시간대 로드킬 사고로 지급되는 건당 보험금은 연평균(196만원)보다 2.4배 많은 470만원이었다.

김태호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5월은 큰 고라니의 새끼가 어미로부터 독립해 이동하는 시기”라며 “일반국도에는 고속도로와 달리 가로등이 많지 않아 심야시간인 오후 10시부터 오전 4시 사이에는 전방을 주시하며 차량속도를 감속해 운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