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르노삼성, 노조와 끝없는 불통…‘GM공장’ 수순 밟나

노조 총파업 예고…공장 정상화 또 미뤄질 듯

김백송 기자 song2kb@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24일 오전 7시 55분
▲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 공장
▲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 공장
[컨슈머타임스 김백송 기자] 르노삼성차 노사가 임금단체협상(임단협) 협상이 불발되면서 또 다시 대치중이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사측이 고배당을 받고 노동자는 최저임금에 미달한다”는 주장을 내놓으며 맹파업에 돌입한다. 일각에서는 노사의 불협화음으로 공장이 폐쇄지경이라고 말한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 16일 기본급 동결 보상금 100만원, 성과 및 특별 격려금 976만원, 생산격려금(PI) 50% 지급과 근무 강도 개선 방안 등을 담은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으나 총 2219명의 조합원들이 참여한 21일 찬반 투표에서 과반 이상 찬성표를 얻지 못 해 합의안이 부결됐다.

부산공장 기업노조 소속 조합원들은 찬성 52.2%, 반대 47.2%로 노조 출범 이후 1차 투표결과로는 역대 최대 찬성률을 보였다. 그러나 영업지부 소속 조합원들이 찬성 34.4%, 반대 65.6%로 표를 던져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르노삼성차 영업 판매직의 경우 정규직이 거의 없는 점과 비정규직 딜러들의 외주용역화에 따른 고용불안이 영향을 줬고, AS정비소에 근무하는 조합원들은 부산공장보다 기본급이 낮아 최저임금 미달자도 있다는 추측이 나왔다.

이에 대해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부산공장에서 역대 찬성률을 보였으나 영업지부 전국AS정비 인력들에서 반대의사가 강하게 나왔다”고 말했다. 최저임금과 관련이 있냐는 질문에는 “AS정비소 근무 조합원들의 기본금이 낮아 이번 임단협이 부결됐다는 보도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답했다.

기본급 문제가 컸다는 추측에는 “격월 상여금이 지급이 안 되는 경우도 있었으나 기본금에 자기계발 20%, 연차에 따라 달라지는데 이는 모든 자동차업체들이나 대기업들에서도 가지고 있는 체계다. 최저임금이 미달되는 경우는 극히 일부”라고 답했다. 또한 “사측은 노조와 다시 대화할 일정을 조율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23일자로 발행한 노조소식지를 통해 “임단협 부결에 담긴 뜻은 어떤 방식으로든 노조가 발전하는 방향으로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명령으로 알고 조직을 재정비해서 승리하는 투쟁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첫 전면파업이 됐든, 고공농성이 됐든 우리가 가보지 못한 길을 함께 걸어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소식지를 통해 “이익은 많이 남아 (사측) 몇 년 동안 고배당을 한 반면, 일하는 노동자는 최저임금에 미달한다는 게 컸고, 높은 노동 강도를 완화할 수 부분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며 부결 이유를 설명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지난해 6월부터 파업을 시작했다. 갈등을 겪는 동안 노조의 부분파업과 사측의 셧다운 등으로 생산량, 판매량은 감소세가 이어졌다. 르노삼성차 판매량은 4개월 연속 감소하면서 올 들어 판매량은 1만5000대 이하를 밑돌았다.

내년 상반기 생산예정이던 유럽 수출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 수주도 불확실하다. 지난 21일 노조가 잠정합의안에 대해 부결 결론을 내자 셧다운 가능성과 함께 공장의 존폐여부가 거론되고 GM군산공장의 전철을 밟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GM군산공장의 경우 가동률 저하에 따른 경영난으로 지난해 2월13일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내리고 지난 5월 말 문을 닫았다. 이에 따라 2000여명의 공장 직원 가운데 1400명가량이 희망퇴직하고, 지역 협력업체 119곳도 가동 축소나 휴폐업이 속출하는 등 지역경제가 타격을 입었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의 협력업체는 260여 곳이다. 부산지역에서는 르노삼성차에 납품하는 협력업체가 30개가 넘는다. 고용인구도 5000여명으로 알려져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시 경제에 중요한 부분”이라며 “현재 추이를 보고 있는 중이며 계속적인 타협을 독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관계자는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이 최악의 구조로 가고 있으며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는 중으로 보인다”며 “제2의 군산공장이 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