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日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 부상…“뼈 이상 없어”

김재훈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21일 오후 5시 12분

304734_273734_5752.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일본인 ‘야구천재’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가 갑작스런 부상을 당해 팬들의 우려를 낳고 있다.

에인절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미네소타 트윈스와 격돌했다.

1-3 패배를 당한 가운데 중심 타자들이 부상을 당하는 불운을 마주해야 했다.

8회 말 선두타자로 나선 오타니는 상대 좌완 불펜 테일러 로저스의 4구째 151㎞짜리 몸쪽 패스트볼에 오른손을 강타당했다.

오른손 약지에 강하게 맞았으나 X레이 검진결과 불행 중 다행으로 뼈에는 이상이 없었다.

에인절스의 ‘악재’는 또 있었다.

4번 타자인 안드렐톤 시몬스는 같은 회 내야 땅볼을 친 뒤 1루로 질주하다가 베이스를 잘못 밟고 쓰러졌다.

왼쪽 발목 골절 진단이 나와 향후 경기 출전이 어렵게 됐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