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16회 서울환경영화제, 23일 개막‥권율X이천희X전혜진 참석

김동역 기자 310903rive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21일 오후 5시 12분

poster.jpg
[컨슈머타임스 김동역 기자] 제16회 서울환경영화제가 오는 23일 서울극장에서 개막식을 개최한다.

올해 16회를 맞아 서울환경영화제는 ‘무엇을 쓰고, 입고, 먹을지’ 지속 가능한 삶을 고민하고 선택하는 삶을 뜻하는 ‘ECO SPIRIT’을 주제로 하고 있다. 

국제 경쟁, 한국 경쟁 및 에코 스피릿 1: 요나스 메카스 추모전, 에코 스피릿 2: 오기가미 나오코 특별전, 2019 에코 포커스: 플라스틱 제국의 종말, 에코 밥상으로의 초대 등 다양한 섹션을 통해 기후 변화, 플라스틱, 먹거리, 생명 등 전 세계 환경 이슈를 다룬 총 24개국 59편의 영화가 상영될 예정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한 일본 슬로우 힐링 무비 신드롬을 일으켰던 ‘카모메 식당’, ‘안경’ 및 ‘그들이 진심으로 엮을 때’ 등의 오기가미 나오코 감독이 국제경쟁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

▲ <사진 제공 : 오기가미 나오코 본인, 사람엔터테인먼트>
▲ <사진 제공 : 오기가미 나오코 본인, 사람엔터테인먼트>
오는 23일 서울극장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에는 오기가미 나오코 감독이 내한해 참여하며 최열 조직위원장, 이명세 집행위원장, 맹수진 프로그래머를 비롯, 에코프렌즈인 이천희, 전혜진 배우, 패션문화매거진 ‘오보이’ 김현성 편집장, 일회용품 없는 카페 ‘보틀팩토리’ 정다운 공동대표가 참석 예정이다. 그리고 작년 서울환경영화제 에코프렌즈로 적극 활동했던 배우 권율이 작년에 이어 개막식 사회를 맡았다. 

이외에도, 환경을 사랑하는 셀럽, 문화계 인사들의 포토월 행사가 개막식 한 시간 전인 저녁 6시부터 진행되며 경쟁 부문 진출 작품을 연출한 크리스틴 부테이예, 페데리코 비아신, 빅토르 모레노, 샤샤 프리들랜더, 파올로 바르베리 감독이 내한해 포토월과 개막식에 참석해 행사를 빛낼 예정이다. 

제16회 서울환경영화제는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총 7일간 서울극장에서 진행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