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전 소액주주 “적자 책임 김종갑 사장 사퇴해야”

김백송 기자 song2kb@hanmail.net 기사 출고: 2019년 05월 20일 오후 10시 1분
PYH201905201060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김백송 기자] 한국전력 소액주주들은 20일 한전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따르다가 대규모 적자를 내고 손해를 입혔다며 김종갑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전 소액주주 행동은 이날 오후 서울 한전 강남지사 앞에서 경영개선 촉구 집회를 열고 “탈원전 에너지 정책 때문에 박근혜 정부 말기 12조원이던 당기순이익이 작년에는 1조원 적자가 됐다”며 “올바르게 경영할 자질이 없다면 정부 낙하산으로 내려온 산업부 차관 출신 김종갑 한전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말했다.

이들은 “한전이 천문학적 부채를 안고 있어 영업이익으로도 이자를 못 내는 참담한 상황인데 이낙연 국무총리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22년까지 전기요금 인상이 없다고 수없이 얘기한다”며 “다음 세대에 천문학적 손실을 떠넘기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표이사와 경영진을 상대로 배임 혐의 등으로 소송을 제기하기 위해 주주들의 서명을 받고 있다”며 “국가 간 소송을 준비 중인 외국인 주주들도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들은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 억제에 대해선 세계무역기구(WTO)가 불공정 무역 행위로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며 “WTO에도 자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최근 한전의 1분기 사상 최대 규모의 영업손실과 관련 “한전 적자 때문에 전기요금을 인상하는 건 고려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한전이 지난해에 이어 1분기 적자가 난 요인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유가상승에 따른 가격효과가 제일 크다”고 설명했다.

한전은 전기요금 인상문제와 관련 정부와 협의하고 주주들의 권익을 위해 재무구조 개선에 최선을 다한다는 입장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