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문재인 “광주 시민께 미안”…황교안 참석에 아수라장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18일 오전 11시 22분
PHOTO_20190518114640.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망월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개최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여야 지도부, 각계 대표,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유족, 시민 등 500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대통령이 내년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들이 많았으나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면서 “광주 시민께 너무 미안하고 부끄러웠고 국민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한 것에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미안하다”면서 “그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 폭력과 학살에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 할 일은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5·18에 감사하며 우리의 민주주의를 더 좋은 민주주의로 발전시켜 가는 것”이라면서 “그럴 때만이 더 나은 대한민국을 향해 서로 경쟁하며 통합하는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부 극우 세력들이 5·18을 왜곡하는 행위에 대해선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 부끄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는 바로 자유고 민주주의였다”며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2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이에 이날 기념식 참석을 위해 광주를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일부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5·18 추모단체 회원 등 수백명의 시민들은 황 대표를 향해 달려들었고 현장에선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은 “황교안 어딜 오느냐” “황교안 물러가라”며 물건을 던지거나 물을 뿌리기도 했다.

한편 글로벌 아이돌 방탄소년단(BTS)이 과거 발표한 ‘마 시티’(Ma City)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언급한 것이 화제가 되며 일부 외국인들도 이날 광주의 묘역을 찾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PHOTO_20190518114725.jpg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