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워홈, 여름철 대비 식품 안전관리 강화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16일 오후 2시 37분

아워홈.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아워홈(대표 김길수)이 여름철 대비 식품 및 위생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최근 5년간 식중독은 기온이 상승하는 4월부터 증가세를 보이고 8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식중독은 온도 변화로 세균이 증식된 식재 또는 세척∙소독이 충분치 않거나 상온에 오래 방치한 식재 섭취가 주요 발생 원인이다.

아워홈은 ‘하절기 특별점검’을 통해 원물 구매 단계부터 안전관리 강화에 집중한다. 공급사에 대한 철저한 점검은 물론 본사 차원의 수시 점검을 통해 하절기 위생분야 취약∙고위험군 품목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아워홈 식품안전팀에서는 변질이나 위해요소관리(CCP) 등 하절기 특별 점검 항목들을 강화한 체크리스트를 개발해 현장에 적용했다. 전담점검인력을 현장에 파견해 온도에 영향을 많이 받는 두부나 편육, 샐러드류 등 품목에 대한 불시 점검도 진행할 계획이다.

아워홈 식품분석연구센터에서는 하절기 위생 취약∙고위험군 품목에 대한 미생물, 잔류농약 등 안전성 검사를 실시해 믿을 수 있는 먹거리 제공에 총력을 기울인다.

아울러 아워홈은 자체 보유한 전국망 물류 인프라를 활용해 하절기에도 최상의 식자재 품질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김희섭 아워홈 식품안전팀장은 “국민 먹거리를 책임지는 식품안전은 철저하고 세심한 관리가 필수적인 분야”라며 “건강한 식품 생산, 유통을 위해 현장 중심의 식품안전 관리 등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