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남기 “환율 변동성 크게 확대...적기 대응”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15일 오후 2시 18분
PYH2019051501750001301_P2_20190515102918135.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환율은 미중 무역갈등과 부진한 한국경제, 미국 등 일부 국가와 경제격차 등이 종합적으로 반영돼 변동성이 나타난 것”이라며 “시장에서 결정되는 것이 아닌 쏠림현상에 대해서는 정부도 모니터링해 적기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미중 무역갈등, 미국 등 몇몇 국가와 한국과의 경제 격차, 한국 경제가 수출을 포함해 일부 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게 종합적으로 반영돼서 환율 변동성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수출을 위해 환율상승을 방관하고 있다는 일부 시각에 대해서는 부정했다. 홍 부총리는 “처음 듣는 얘기”라며 “그런 시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버스 준공영제로 세금이 낭비될 수 있다는 질문에는 공공성이 필요한 분야에 대한 대응이라고 했다. 그는 “버스는 지자체 고유 사무지만 오지·벽지 지역에 대한 버스노선, 공영차고지 같이 버스 공공성이 필요한 부분을 중심으로 중앙정부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