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500인 이상 버스사업장 임금지원 기간 2년으로 확대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13일 오후 9시 25분
PYH201905131571000610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정부가 500인 이상 버스사업장에 대한 기존근로자 임금지원 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13일 버스 노조와 비공개 회동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관계부처 장관들 간 비공식회의인 녹실회의를 열고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

주52시간제 도입에 따른 노동시간 단축을 지원하기 위한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기존 근로자 임금지원 기간은 2년으로 늘리기로 했다.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은 사업주가 노동시간 단축을 위해 신규 채용을 할 경우 신규 인력 인건비와 재직자 임금 보전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 예산은 348억원이다.

또한 지방자치단체가 면허권 등을 갖고 있는 버스운송사업자에 대한 국비 지원은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유지하고 교통 취약지역 주민의 교통권 보장과 버스 관련 인프라 확충 등에 대해서는 지자체를 지원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오는 15일 예고한 버스 노조 파업을 중단해줄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

홍 부총리와 관계부처 장관들은 시민의 발인 버스가 멈춰서는 안된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노사와 지자체가 역할을 분담한다는 전제하에 버스공영차고지 등 버스 인프라 확충과 교통취약지역 거주민의 교통권 보장을 위한 지자체 사업에 보조하기로 했다.

이들은 앞으로 당정 협의를 통해 충분한 논의를 거쳐 이러한 방안들을 확정할 계획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