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천회 ‘금자탑’ 쌓은 ‘개콘’…다시 뛴다

김재훈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13일 오후 3시 13분

AKR20190513084400005_03_i_P2.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1000회 방송 ‘금자탑’을 쌓은 개그콘서트(개콘)가 다시 뛴다.

13일 오전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는 개콘 1000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개콘’의 창립 멤버 중 한 명인 개그맨 전유성을 비롯해 김미화, 김대희, 유민상, 신봉선, 강유미 등 주역들이 대거 참석했다.

전유성은 “(개콘은) 대학로에서 검증을 마친 코너들을 TV로 끌고 와 성공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검증 없이 TV에서만 재미있다고 (방송을) 결정하고 있다”며 “그로 인해 나태해지고, 식상한 감을 갖게 되지 않았나 한다”고 꼬집었다.

원종재 PD는 “과거에 못 미치는 건 알고 있지만,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는 걸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형근 PD는 “사람을 웃겨야 한다는 코미디의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며 “그렇기 때문에 1000회를 기점으로 그 부분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