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한카드, 베트남서 ‘훨훨’…신용카드 취급액 43%↑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12일 오후 1시 43분
C0A8CA3C000001628E937823002051FD_P2.jpe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신한카드는 베트남 현지 신용카드 누적 취급액이 4월말 기준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1억9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회원수는 21만명으로, 현지인 회원 비중이 97%에 달했다. 2011년 베트남 카드업계 12위로 출범한 신한베트남은행 카드사업은 이로써 업계 7위까지 올라섰다.

신한카드 측은 “신한카드의 주재원 현지파견 및 컨설팅 지원노력과 더불어 현지에서 외국계 1위를 영위하고 있는 신한베트남은행의 은행 사업자로서의 장점과 철저한 현지화가 접목돼 나타난 결과”라고 설명했다.

신한베트남은행 카드사업은 현지에 특화된 포인트 적립과 캐시백형 카드상품 출시뿐만 아니라 클룩(KLOOK, 아시아 1위 여행액티비티 플랫폼), 쇼피(Shopee, 베트남 1위 온라인 쇼핑몰) 등 베트남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180여 가맹점들과의 다양한 제휴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최근에는 기존 영업 채널인 은행 영업점, 카드 설계사, 텔레마케팅 조직 이외에 잘로(ZALO, 베트남 1위 SNS)와 같은 디지털 채널을 영업 활동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우량 회원 중심의 모집 전략을 확대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 1월에 베트남 금융당국으로부터 베트남 푸르덴셜소비자금융(PVFC)의 인수 승인을 받은 신한카드는 최근 SVFC로 사명을 변경, 향후 파이낸스 사업으로의 확장도 준비 중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금융그룹의 베트남 신용카드 사업은 국내 자체 브랜드로 해외에서 신용카드 사업의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 낸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며 “SVFC의 성공적인 사업 확장을 통해 신한베트남은행과 함께 베트남 금융시장에서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할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