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 장성인사 단행…합참차장 최현국, 육군차장 김승겸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07일 오후 9시 51분

▲ 최현국 합동참모차장(왼쪽)과 김승겸 육군참모차장
▲ 최현국 합동참모차장(왼쪽)과 김승겸 육군참모차장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정부가 7일 중장급 이하 군 인사를 단행했다.

합동참모본부 차장에 최현국(공사 33기) 공군 중장을, 육군참모차장에 김승겸(육사 42기) 육군 중장을 각각 임명했다.

육군 수도방위사령관에는 김선호(육사 43기) 중장(진급예정)을, 공군참모차장에는 김준식(공사 35기) 중장(진급예정), 공군 작전사령관에 황성진(공사 33기) 중장을 각각 임명했다.

남영신 전 사령관이 대장으로 진급해 지상작전사령관이 되면서 공석이 된 군사안보지원사령관은 하반기에 임명할 계획이다. 현재 대령이 임시로 이끄는 국방부조사본부의 본부장은 추후 장군으로 임명할 예정이다.

이번 인사에서 육군은 김선호∙박상근∙박주경∙최진규∙황대일 소장 등 5명을 중장으로 진급시켜 군단장과 군수사령관에 임명했다. 이 가운데 최진규(학사 9기) 중장 진급자는 학사장교 출신으로는 처음 중장으로 승진해 군단장으로 진출한다.

공군은 김준식∙박인호 소장 등 2명이 중장으로 진급했다. 박인호 중장 진급자가 공군사관학교장을 맡는다.

소장 진급 인사도 단행했다.

육군은 강신철 준장 등 12명이, 공군은 박하식 준장 등 2명, 해병은 백경순 준장이 각각 소장으로 진급했으며 이들은 사단장 등 주요 직위에 임명된다.

국방부는 “이번 인사는 특정 분야에 편중되지 않은 능력 위주의 균형인사를 구현한다는 원칙에 따라 최진규 소장이 학사장교 출신으로서는 최초로 중장으로 진급해 군단장으로 진출한다”며 “앞으로도 우수자는 출신∙병과 구분 없이 중용되도록 공정하고 균형된 인사를 적극 구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