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융권 ‘그림자 규제’ 내달부터 순차적 감축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06일 오후 6시 29분

289082_259425_1637.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뚜렷한 법적 근거 없이 부담으로 작용해 일명 ‘그림자 규제’로 불리던 금융권의 행정지도가 내달부터 차례로 사라진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3일 김용범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규제혁신 통합추진회의와 기존규제정비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당국은 먼저 총 39건의 행정지도(금융위 12개∙금융감독원 27개) 중 30건(77%)을 폐지 또는 법제화 후 폐지하는 등 가시적인 규제 감축에 나선다.

행정지도는 행정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일정한 행위를 하거나 하지 않도록 지도, 권고, 조언 등을 하는 행정작용을 뜻한다. 법령이나 고시 같은 ‘명시적 규제’(789건)와는 달리 행정지도는 ‘비명시적 규제’(321건)의 범주에 속한다.

당국은 행정지도 가운데 투자자문업∙투자일임업 모범규준 등 8건은 당장 내달 말까지 모두 폐지한다.

전문투자형 사모펀드의 금전 대여 업무 가이드라인을 포함한 22건은 법규화를 통해 명시적 규제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폐지할 계획이다.

당국은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나머지 행정지도 9건도 존치 또는 법규화 필요성 등을 상시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비명시적 규제 중 은행 서민금융 거점점포∙전담창구 운용지침 등 자율규제 282건은 내달 말께 폐지∙개선 과제를 선정한다.

아울러 2분기에는 금융상품 비교∙추천 서비스 제한 등 핀테크 고도화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개선하는 핀테크 규제개혁 종합방안을 마련한다.

법령 같은 명시적 규제에 대해서는 민간위원이 과반을 차지하는 금융위 기존규제정비위원회가 정비에 나선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