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우건설산업, 검찰 압수수색 받은 이유는…검·경 유착관계 덜미

고위공직자 부당이득 제공 의혹

김현우 기자 top@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4월 20일 오전 8시 55분
▲ 이순재 정우건설산업 대표 / 출처 = 정우건설산업 홈페이지 캡처
▲ 이순재 정우건설산업 대표 / 출처 = 정우건설산업 홈페이지 캡처
[컨슈머타임스 김현우 기자] 인천시 시공능력 1위 정우건설산업이 검찰 압수수색을 받으면서 버닝썬에 이어 또 다시 사정권력을 쥐고 있는 고위 공무원과 업체 간 유착관계 의혹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사정기관을 비롯한 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 16일 인천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창수)는 정우건설산업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수사에 필요한 자료 일체를 확보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정우건설산업이 하도급업체를 통해 인천지역 내 사정기관 전·현직 고위공직자의 집수리를 원가 수준으로 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앞서 지난 3월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는 정우건설산업이 전현직 검찰과 경찰 인사에게 원가 수준의 집 수리를 받을 수 있도록 알선해 부당이득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정우건설산업은 추혜선 정의당 의원실 주최로 지난해 12월 13일 열린 '제 3차 대기업 갑질, 불공정 피해 증언대회'를 통해 하도급업체에게 갑질을 일삼았다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당시 서울 논현 이안라온파미에 타운하우스 시공에 참여한 인터플랜, 중앙토건 등 3개 협력사들이 참석해 정우건설산업의 하도급법 위반을 증언했다.

이어 3개월 정도 경과한 지난달 15일, 이혁재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집행위원장은 이순재 정우건설산업 대표를 비롯해 집수리를 알선 받은 것으로 지목된 B검사와 전직 경찰 C씨를 인천지검에 고발했다.

최근 버닝썬 사건 이후 업체와 사정 공무원 사이 유착 관계가 주목 받고 있는 만큼 이번 의혹이 몰고 올 파장은 적지 않다는 관측이다.

특히 검찰과 경찰 고위 공무원이 이 같은 의혹을 받고 있다는 것 만으로도 양쪽 다 명예에 적지 않은 타격이 예상된다는 목소리다.

▲ 2016년도 종합건설업자 시공능력평가액<건축> 인천 1위 (주)정우건설산업 / 출처 = 정우건설산업 홈페이지 캡처
▲ 2016년도 종합건설업자 시공능력평가액<건축> 인천 1위 (주)정우건설산업 / 출처 = 정우건설산업 홈페이지 캡처
정우건설산업도 향후 회사의 정상적인 경영에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는 시각이 제기되고 있다.

양대 사정기관이 실추된 명예회복을 위해서라도 정우건설산업에 대한 현미경 수사가 불가피 하다는 시각에 기인한다.

자칫 이번 의혹이 회사의 정상적인 경영 활동에 찬물을 끼얹는 발목지뢰로 작용하지 않겠느냐는 우려섞인 관측도 나오는 모양새다.

이와 관련해 정우건설산업 관계자는 “16일 검찰 압수수색을 받은 부분은 사실이다. 하지만 하도급 업체인 인터플랜을 통해 인천 전 고위공직자에게 부당 이득을 제공했다는 것은 의혹일 뿐이다.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