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커쇼, 복귀전서 푸이그에 투런포 허용…다저스 역전승

김재훈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4월 16일 오후 4시 7분

301940_271389_5643.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LA 다저스 클레이튼 커쇼가 시즌 첫 등판에서 ‘전 동지’ 야시엘 푸이그(신시내티 레즈)에게 홈런을 헌납했다.

다저스는 천신만고 끝에 역전승을 거뒀다.

커쇼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1회 1사 1루에서 커쇼는 지난 시즌 다저스에서 뛰었던 푸이그와 만났다.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낮은 슬라이더를 뿌렸으나 푸이그는 이를 중월 투런 홈런으로 연결했다.

이후 커쇼는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솎아내며 산발 5안타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기준을 충족시켰다.

다저스는 2-3으로 끌려가던 9회 말 무사 1루에서 나온 작 피더슨의 굿바이 투런 홈런에 힘입어 4-3으로 역전승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