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동걸 산은 회장 “아시아나 통매각이 바람직”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4월 16일 오후 2시 18분
AKR20190416091500002_02_i_P2.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가 함께 인수되는 ‘통매각’이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16일 기자들과 만나 “자회사들은 아시아나항공의 시너지 효과를 생각한 구도에서 만든 것으로 판단된다”며 “그렇기 때문에 가능한 일괄매각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인수자가 요구할 경우 협의를 통해 분리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할 여지도 두고 있지만 동반 성장을 위해 출범한 자회사라는 점을 존중하겠다는 취지다.

이 회장은 일각에서 언급하고 있는 아시아나 부채 규모 7조원은 실제보다 부풀려진 수치라고 주장했다. 현재 시점 기준으로 3조6000억~3조7000억원 수준이라고 밝혔다. 여전히 수조원대에 달하지만 인수 자금이 경영 정상화로 다시 투입되는 만큼 인수 기업의 부담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이 회장은 “구주 매각 및 유상증자가 이뤄지기 때문에 인수 자금은 경영 정상화에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