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찰, 승리 횡령의혹 관련 전원산업·유리홀딩스 압수수색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4월 11일 오전 11시 18분
PYH2019022725550001300_P2.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경찰이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의 횡령 의혹과 관련해 클럽 ‘버닝썬’ 대주주인 전원산업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1일 오전 전원산업과 유리홀딩스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법인자금 지출내역 등 횡령 의혹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전원산업은 클럽 버닝썬의 대주주이자 실소유주이며, 유리홀딩스는 승리와 유인석 대표가 공동으로 설립한 투자회사다.

경찰은 버닝썬의 의심스러운 자금 흐름을 포착해 수사하던 중 전원산업과 유리홀딩스에 횡령으로 의심되는 돈이 들어간 정황을 포착해 승리와 유 대표, 전원산업 최모 대표 등을 횡령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일부 횡령 혐의가 확인된 상태”라며 “횡령액은 수사에 따라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