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벤츠, 리콜 이슈에 발목 잡혀…상승세 멈추나

리콜, 소송 등에 의한 우발 비용 가능성 ‘걸림돌’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4월 15일 오전 7시 39분
▲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호실적을 거두고 시장친화적 행보를 보일지에 업계 관심이 모인다.
▲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호실적을 거두고 시장친화적 행보를 보일지에 업계 관심이 모인다.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작년 경쟁이 치열했던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호실적을 기록해 주목받고 있다. 다만 올해는 리콜 등 지출 확대가 우려되는 각종 이슈에 휩싸여 있어 상승세를 이어갈지에 의문부호가 붙는 상황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작년 벤츠의 매출액, 영업이익은 각각 4조4743억원, 1547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원가와 영업비용, 법인세 등을 제외한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91.6% 증가한 1391억원을 기록했다. 제품 및 용역(A/S) 등 본연 사업에서 수익을 창출하고 금융분야에서 발생한 지출을 억제함에 따라 수익성이 향상됐다.

다만 올해는 크고 작은 지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돼 전망이 밝지 않다. 에어백 리콜, 배기가스 조작 혐의, 소송 등 재무구조 안정성을 위협할 수 있는 우발적 요소들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벤츠는 지난달에 이어 이번 2분기 중 ‘죽음의 에어백’이라고 불리는 다카타 에어백이 장착된 차량 3만2000대 가량을 리콜할 예정이다. 제작 결함으로 인해 에어백 전개 시 금속 부품 파편이 튀어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우려가 제기된데 따른 조치다. 앞서 벤츠는 지난 2017년 말 다카타 에어백 리콜 계획을 공식 발표한 뒤에도 실천하지 않아 비난 받다 올해 들어서야 개시 했다.

이와 함께 본사에서 시작된 배기가스 조작 혐의에 대해 우리나라 당국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는 점도 위기 요소다.

환경부는 작년 6월, 요소수 분사 관련 소프트웨어를 임의 조작했다는 혐의를 두고 조사중이다. 요소수는 배기가스와 섞일 때 화학적 반응을 일으켜 유해물질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유해물질을 국내 규정대로 줄이려면 요소수를 대량 저장할 수 있는 탱크가 차량에 장착돼야 하는데 이 경우 차가 무거워져 연비가 낮아지는 단점이 발생한다. 벤츠가 이를 피하기 위해 일부 주행조건에서는 요소수가 분사되지 않도록 차량을 코딩했다는 의혹이 나타났다.

벤츠는 당국 조사 이후 시정조치가 진행될 가능성을 감안해 관련 비용을 부채로 환산해 작년 회계연도에 반영하기도 했다. 작년 감사보고서에 반영한 리콜 비용 추정치(충당금 환입액)는 265억8900만원이다.

이밖에 벤츠가 임하고 있는 손해배상, 완전물급부 청구 등 소송 12건도 예기치 못한 비용을 유발할 수 있는 요소로 지목된다. 각 소송별 원고가 벤츠에 청구한 소송가액은 총 22억여원에 달한다. 모든 소송은 현재 1심이 진행되고 있는 상태다.

업계에서는 벤츠가 올해 무난한 사업 기조를 이어가기 위해 제품 품질을 철저히 관리하고 작년 BMW 화재 사태와 같은 이슈를 예방하는데 주력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벤츠는 아우디·폭스바겐에 이어 BMW까지 품질 문제로 기업 신뢰도를 잃은 상황으로부터 반사 이익을 얻기도 했다”며 “당분간 무난한 호조를 이어갈 수도 있지만 대규모의 소비자 불만을 양산하지 않도록 품질 및 서비스 관리하는데 있어 경계를 늦춰선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벤츠는 배기가스 임의 조작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언급을 삼갔지만 이외 각종 비용 관련 리스크들로부터 받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한다. 이와는 별도로 당초 세운 사업계획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벤츠 관계자는 “에어백 리콜의 경우 차량별 에어백 제작 공정이 달라 시간이 소요되고 있지만 조속히 리콜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각 소송이 진행되고 있지만 벤츠 영업이나 재무상태에 미칠 영향은 중요하지 않을 것으로 예측한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