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 이닝에 16점” 한화이글스 ‘다이너마이트 타선’ 터졌다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4월 07일 오후 6시 8분

한화.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역대 한국프로야구(KBO)리그 한 이닝 최다득점, 타점, 안타 신기록을 세웠다.

한화는 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서 0-1로 뒤진 3회에 무려 16점을 뽑아냈다.

종전 한 이닝 최다득점은 LG 트윈스(1992년∙2001년), 현대 유니콘스(1999년), 삼성 라이온즈(2003년) 등 3개팀이 작성한 13점이었다.

7번 타자 지성준부터 시작한 한화 타순은 두 번을 완전히 돈 뒤 8번 장진혁 타석에서야 끝났다. 지성준과 장진혁은 3회 한 이닝에 무려 3번이나 타석에 들어섰다.

한화는 3회에 2번 타자 정은원과 4번 타자 재러드 호잉의 3점 홈런을 포함해 안타 13개를 터뜨렸다. 이는 기존 한 이닝 최다 안타인 11개를 넘어서는 기록이다.

역대 15번째로 선발 전원 득점 기록도 세웠다.

롯데 선발 장시환은 2이닝 동안 6점을 주고 조기에 강판했다. 배턴을 받은 윤길현이 아웃 카운트 2개를 잡는 동안 무려 10실점하며 무너졌다.

6회 말 빗줄기가 강해지면서 이날 경기는 우천 콜드게임이 선언됐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