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정호 장관 후보자, ‘부동산 투기 의혹’에 자진 사퇴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3월 31일 오후 12시 35분
AKR20190329090252003_02_i_P2.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지속되는 ‘부동산 투기 의혹’에 자진 사퇴했다.

최 후보자는 31일 오전 국토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서 사퇴한다”며 “성원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깊이 감사한다”고 밝혔다.

최 후보자는 과거 경기 분당과 서울 강남에 아파트를 한 채씩 보유하고 세종시에 아파트 분양권을 소지한 3주택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분당 아파트를 딸 부부에게 증여한 뒤 월세로 다시 거주한 사실이 공개돼 ‘꼼수 증여’라는 지적도 받았다.

최 후보자는 “살아가는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다주택자가 됐다”며 “장관 후보자가 된 후 다주택 상황을 벗어나려고 주택을 급히 처분하게 위해 딸 부부에 증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