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개숙인 김부겸·박상기…“국민 의혹 해소 위해 철저히 조사할 것”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3월 19일 오후 4시 13분
PYH2019031909610001301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최근 버닝썬 사태와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성접대 의혹, 고(故) 장자연 리스트 등과 관련해 철저한 조사를 약속했다.

김 장관은 19일 열린 긴급기자회견에서 “불법행위를 근절해야 할 일부 경찰관의 유착 의혹까지 불거진 데 대해 행안부 장관으로서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경찰청을 소속청으로 둔 행안부 장관으로서 경찰로 하여금 사건의 진실 규명과 함께 유착 의혹을 말끔하게 해소하지 못할 경우 어떠한 사태가 닥쳐올지 모른다는 비상한 각오로 수사에 임하도록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경찰관의 유착 비리가 사실로 밝혀지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하겠다”며 “이번 사건에 대해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제기된 모든 쟁점에 대해 경찰의 모든 역량을 가동해 철두철미하게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찰 유착 의혹과 관련해 증거 인멸 우려 지적에는 “국민적 의혹이 나타나지 않도록 주 1회 수사상황을 브리핑하고 수사 확대 필요성이 있다면 언제든지 확대해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고 장자연 리스트와 김 전 차관의 성접대 의혹 등의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법무부는 이들 사건과 관련해 추가로 제기된 의혹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자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건의한 대로 활동기간을 2개월 연장하기로 했다”며 “이 기간동안 조사를 통해 진상규명 작업을 진행하고 드러나는 범죄사실에 대해 신속하게 수사로 전환해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