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찰, 이희진 부모 살해 용의자 영장 신청…공범 추적중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3월 19일 오전 8시 33분
PYH201903181242000610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경찰이 ‘청담동 주식부자’로 불리는 이희진씨 부모 살해 피의자 김모씨에 대해 구속영창을 신청했다.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강도살인 혐의로 김 씨에 구속영장을 19일 신청했다.

김씨는 지난달 25일 중국 동포인 A씨 등 3명을 고용해 경기 안양시 소재의 이 씨 부모 아파트에서 이 씨의 부모를 살해하고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이튿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이 씨 아버지의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기고 범행 현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김 씨는 이 씨의 아버지가 2000만원을 빌려가서 돌려주지 않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하고 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김 씨가 집안에 있던 5억원을 갖고 달아났다는 진술을 토대로 추가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김 씨가 고용한 A씨 등 3명은 범행 당일 현장을 빠져나와 같은날 밤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인터폴을 통해 이들에 대한 적색수배를 요청할 계획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