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검경 명운걸고 수사”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3월 18일 오후 7시 9분

PYH201903181337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고(故) 장자연씨 사건부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박상기 법무·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세 사건과 관련해 보고받고 이 같이 주문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공소시효가 끝난 일은 그대로 사실 여부를 가리고 공소시효가 남은 범죄 행위가 있다면 반드시 엄정한 사법처리를 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현재 수사 중인 버닝썬 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팀을 대폭 확대하는 등 전방위적인 수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김학의·장자연 사건을 다루고 있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도 당초 이달로 종료되는 활동기한을 연장해 원점에서 대대적인 수사에 들어갈 가능성이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해당 사건들이 검·경이 유착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진실을 밝히고 스스로 치부를 드러내고 신뢰받는 사정기관으로 거듭나는 일은 검찰과 경찰의 현 지도부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사회 특권층에서 일어난 이들 사건의 진실을 규명해 내지 못하면 우리는 정의로운 사회를 말할 수 없을 것”라고 역설했다.

특히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선 “연예인 등 일부 새로운 특권층의 마약류 사용과 성폭력 등이 포함된 불법적 영업과 범죄 행위에 대해 관할 경찰과 국세청 등 일부 권력기관이 유착해 묵인·방조·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짙은 사건”이라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들의 드러난 범죄 행위 시기와 유착관계 시기는 과거 정부 때의 일이지만 동일한 행태가 지금 정부까지 이어졌을 개연성이 없지 않기에 성역을 가리지 않는 철저한 수사·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