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영선 중기장관 후보자 “제로페이·신용카드 상생 구조 만들 것”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3월 18일 오후 3시 6분
PYH201903110372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18일 “제로페이와 신용카드가 상생하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들로부터 제로페이에 대한 질문을 받고 “큰 금액을 결제할 때에는 신용카드를, 자잘한 금액은 제로페이로 결제해 공존의 틀을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제로페이 사용 시 결제액에 40%의 소득공제 혜택을 주는 방안에 대해 “신용카드의 소득공제 제도를 유지하면서 제로페이도 소득공제를 해주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는 견해를 보였다.

저조한 제로페이 도입률에 대해서는 “컴퓨터가 처음 도입됐을 때처럼 일부 반감을 갖는 분도 있을 수 있고, 신용카드에 익숙했던 분들은 좀 불편하게 느낄 수 있다”며 “저 역시 점차 도입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민간 영역인 결제 시장에 정부가 개입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제로페이가 정착하고 일정한 시점이 되면 이를 다 민간에 넘겨줘야 한다는 게 제 소신”이라며 “시장은 민간 자율로 움직이는 게 가장 바람직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