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정치공작 정황 다분…넢겨짚기 말아야”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3월 15일 오후 8시 23분
PYH2018013143070001301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딸 KT 부정채용과 관련된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2년여간의 힘든 파견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이 전부”라고 밝혔다.

이어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된 최근 일련의 상황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검찰 수사를 통해 KT 전무가 구속되는 등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KT 정규직 채용 과정에서 일말의 부정이나 불공정 행위가 발견됐다면 반드시 전모다 명명백백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 사건은 세간의 뜬소문을 기반으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를 겨냥한 정치공작적 정황이 다분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수사를 담당한 검찰조차 채용 청탁을 부탁한 정황이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하는 마당에 여론몰이식 수사를 유도하는 넘겨짚기식 언론행태는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2012년 공개채용 인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김 의원의 딸이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한 KT 전직 임원을 구속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