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와대 “북미간 종전선언 합의 가능성, 어떤 형태든 환영”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2월 25일 오후 2시 21분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청와대는 25일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을 합의할 가능성이 있으며 종전선언을 합의할 경우 북미 2자간 선언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의제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종전선언의 형태가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으나 북미 사이에 얼마든지 합의될 가능성은 있다”고 언급했다.

김 대변인은 “종전선언은 평화협정과 다르며 비핵화를 이끌기 위한 의미로서 본질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며 “우리와 중국, 미국과 중국은 이미 수교를 했고 남북은 두 번의 정상회담과 9∙19 군사합의로 사실상 종전선언과 불가침 선언을 했기에 이제 남은 것은 북한과 미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종전선언의 형식, 내용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주체만 놓고 봐도 많게는 4자 남북미중, 3자 남북미, 2자 북미 등 여러 방식이 있을 수 있는데 어떤 형식의 종전선언이라도 우리 정부는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미만의 종전선언도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더 중요한 것은 종전선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순조롭게 이끌고 비핵화를 가속하는 역할로서의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어떤 형태라도 우리 정부는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대변인은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이라며 “평화협정과 관련해서는 다자가 평화체제를 보장해야 하기에 평화협정에는 다자가 참석해야 한다는 게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