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븐일레븐, 디즈니 미키마우스 손잡고 키덜트족 공략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2월 11일 오후 5시 11분

세븐.jpe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세븐일레븐(대표 정승인)이 무민, 위베어, 포켓몬에 이어 이번에는 미키마우스와 손잡고 ‘키덜트족’을 공략한다.

세븐일레븐은 4월 21일까지 전국 점포에서 디즈니 미키마우스 캐릭터를 활용한 머그잔 6종과 마이크로팝 6종을 총 57만개 한정 판매한다.

머그잔은 도자기로 만들어졌으며 실리콘 뚜껑이 별도 포함돼있다. ‘미키마우스’ ‘도날드덕’ ‘구피’ 등 전 세대를 아우르는 친숙한 캐릭터들이 그려져 있다. 마이크로팝은 잔뚜껑에 꽂을 수 있는 작은 피규어를 뜻한다.

세븐일레븐에서 담배, 주류, 서비스 상품을 제외한 구매 상품 총액이 3000원 이상이면 스티커 모음판과 함께 캐릭터 스티커 1개가 제공된다.

캐릭터 스티커를 4개 모으면 머그잔과 마이크로팝 세트를 6500원에 구매할 수 있으며 11개를 모으면 무료 증정한다. 스티커는 결제건 당 최대 11개로 한정된다.

세븐일레븐 앱을 이용할 경우 캐릭터 스티커를 2개만 모아도 머그잔과 마이크로팝 세트를 65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무료 증정 받으려면 7개 수집하면 된다.

이와 별개로 마이크로팝은 일반 상품 3000원 이상 구매 시 1개당 750원에 구매 가능하다.

구인회 세븐일레븐 마케팅팀장은 “캐릭터 상품은 개인의 개성을 표현하고 차별화된 가치를 누릴 수 있는 가장 좋은 아이템”이라며 “앞으로도 캐릭터 상품 고유의 소장 가치와 실용성을 함께 담은 차별화 상품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