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릉도에너지 자립섬 사업재개 여부 3월 판가름

지열발전소 건설과 지진 간 연관성 문제제기
사업재개 될 경우 2026년까지 울릉도 지역 지열에너지 90%가량 차지

박제성 기자 pjss84@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2월 11일 오후 3시 44분
▲ 울릉도섬 전경:포항MBC
▲ 울릉도섬 전경:포항MBC

[컨슈머타임스 박제성 기자] 2017년 경제성 저조와 지열발전소 건설과 지진 간 연관성 문제제기로 인한 정부예산 지원난색으로 중단됐던 울릉도 에너지자립섬 사업재개 여부가 다음 달 3월에 판가름 날 전망이다.

지난 10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2015년부터 4년 내 완공을 목표로 추진해오던 울릉도 에너지자립섬 사업 재개 여부가 지열발전소 건설과 지진 간 연관성 규명이 나오는 3월쯤에 결정된다. 앞서 2017년 포항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에너지자립섬 사업의 핵심인 '지열에너지발전 추진이 원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었다.

한전, LG CNS, 경상북도청, 도화엔지니어링, 울릉군 등은 2015년 9월 울릉도를 친환경 자립 섬으로 조성하기 위해 SPC(특수목적법인)를 설립하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총사업비 2685억원(자본금 670억원, 프로젝트 파이낸싱[PF] 2015억원)을 투자해 지열, 태양광, 수력,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원 19.26㎿를 설치해 2026년까지 울릉도 에너지자립섬을 지열에너지로 대체해 전체 발전량의 87.5%를 차지하겠다는 방침이였다.

그러나 사업을 추진하던 중에 포항 지진이 발생했고, 이후 일각에서 지진 발생 원인이 지열발전이라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3월부터 국내외 지질·지진 전문가를 포함한 정밀 합동조사단을 꾸리고 조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오는 3월께 포항 지진과 지열발전 간 연관성을 분석한 정부 조사결과가 나올 예정이다”면서 “법인을 청산했다는 얘기도 들려오지만 사실무근이며, 지열발전과 지진과의 연관성이 없다고 밝혀지면 사업은 재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특히 을릉도 에너지자립섬 사업 결정 여부가 준비 중인 다른 사업들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울릉도 사업을 모델로 삼은 덕적도(인천 옹진), 조도(전남 진도), 거문도(전남 여수), 삽시도(충남 보령), 추자도(제주) 등 5개 섬은 현재 경제성 검토 단계에서 아직 머물고 있다.

하지만 지열발전소 건설이 지진과의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판가름 나도 경제성이 떨어져 사업을 진행하기는 어렵다는 관측도 존재한다.

산업부는 2016년 10월 유가 하락으로 도서 지역 디젤발전 운영비가 줄어들자 유가 하락과 함께 감소한 디젤발전 운영비 한도 안에서만 신재생에너지 사업자를 지원하는 내용으로 고시를 개정했다. 이후 사업에 참여하는 사업자들은 수익성이 떨어진다며 추진을 망설였다.

이에 울릉군 등 사업자들은 그동안 도서 지역 전력거래단가 유가연동 대신 고정요금 적용과 신재생에너지 가중치 적용을 통한 사업성 보장, ESS(에너지저장장치) 구축비와 전용선로 구축비 지원 등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요구해왔다. 그러나 산업부는 추가 지원이 어렵고 공적 자금을 투자하는 것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저유가 기조 이후 유가가 안정세로 돌아서는 상황에서 디젤발전기 연료비용 부담이 높지 않아 사업성이 약화돼 사업자들이 추진을 망설이고 있다”면서 “민간투자방식의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에 대해 경제성 등 제반여건을 면밀히 점검해 사업추진 방식을 재정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