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시진핑과 정상회담, 이달 말 아니다”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2월 08일 오전 9시 50분

293732_264052_5448.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이 이달에는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이달 중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는 것이냐’고 묻는 기자들에게 “아니오”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아마도 추후에 만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미국 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일 국정연설 전 방송사 앵커들과 함께한 오찬에서 “이달 말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열릴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하는 4자 회담도 가능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남∙북∙미∙중 4개국의 종전선언이 나올지도 주목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 시점은 내주 베이징에서 열리는 미중 고위급 회담 등 향후 무역협상 성과에 연동될 것으로 보인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무역협상 대표단은 내주 초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