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H, 주거취약계층 95만가구 주거급여지원 방문조사 예정

박제성 기자 js840530@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2월 08일 오전 9시 23분
▲ 그래픽 제공=연합뉴스
▲ 그래픽 제공=연합뉴스
[컨슈머타임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주거급여 지원을 위해 올해 95만 수급가구에 대한 방문조사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주택 주거급여 조사는 주거급여 지급을 위한 필수 절차로 LH는 2014년 2월 주거급여 주택조사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이후 2018년까지 382만 가구에 대한 방문조사를 마친 상황이다.

주거급여는 소득, 주거형태, 주거비 부담 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거취약계층에 임대료 또는 주택 개보수비 등을 주거비용을 지원하는 주거복지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신청가구의 소득과 재산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소득인정금액이 4인 기준 약 203만원에 해당되는 중위소득의 44% 이하 가구이다. 다만 소득인정금액에 부양의무자의 소득과 재산유무는 고려하지는 않는다.

LH는 올해는 전국50개 주거급여 사업소에서 신규로 95만 가구에 대한 방문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LH는 관할 주민센터와 함께 거주지 부재, 연락처 오류 등으로 수급이 중지된 가구를 집중관리해 미수급 가구를 줄여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쪽방과 고시원, 비닐하우스 등 비주택에 거주하는 수급자에게는 매입·전세임대주택 입주 희망여부를 조사해 맞춤형 입주 정보를 문자로 안내할 방침이다.

한편 주거급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주거급여콜센터나 가까운 읍·면·동 주민센터 또는 '복지로 홈페이지(bokjiro.go.kr)'온라인 접수를 통해 상담할 수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