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의식 어디로…명절 고속도로 쓰레기 3배 급증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2월 04일 오후 5시 2분
PYH2016081605430006200_P2.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설 연휴를 포함한 명절 기간 고속도로 쓰레기양이 평소보다 약 3배 증가한다는 통계가 나왔다.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2018년 명절 연휴 기간 고속도로에 버려진 쓰레기는 하루 평균 48t이었다.

이는 이들 명절 기간을 포함한 연간 기준 하루 평균 쓰레기양인 17t의 2.8배에 달하는 수치다.

쓰레기 배출이 가장 많은 노선은 경부선(208t)으로 파악됐다. 이어 영동선(139t), 서울외곽순환선·통영대선·중부선(122t), 서해안선(108t) 등의 순이었다.

최근 3년간 명절 연휴 고속도로에 버려진 쓰레기 총 1463t을 처리하는 데는 4억5230만원의 비용이 들었다.

민 의원은 “명절 기간 쓰레기 무단투기가 늘고 있지만 적발 실적은 전무한 상황”이라며 “일부 고속도로 이용객들의 무분별한 쓰레기 무단투기가 다른 이용객들에게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