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 한 가족 돼 더 강해져”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2월 01일 오후 1시 22분
293972_264289_3336.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1일 자회사로 편입된 오렌지라이프 임직원에게 환영 인사를 전했다.

신한금융은 이날 MBK파트너스로부터 주식 양수를 완료하고, 오렌지라이프는 임시이사회에서 대주주 변경을 승인했다.

조 회장은 계약 체결 후 오렌지라이프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오늘은 오렌지라이프가 신한금융그룹의 그룹사로 편입된 뜻깊은 날”이라며 “모든 임직원을 대표해 새롭게 신한 가족이 된 여러분을 뜨거운 박수로 환영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오렌지라이프가 한 가족이 됨으로써 신한은 자산, 손익 등 대한민국 최고 금융그룹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하게 됐다”며 “더 커지고 강해진 신한은 불가능했던 많은 일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또 “올해 오렌지라이프의 슬로건 ‘Quantum Leap’(압축성장)처럼 앞으로 오렌지라이프가 가진 전문성과 글로벌 노하우에 신한의 열정과 도전정신을 더해 그룹의 폭발적인 도약을 이끌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러분이 신한금융그룹의 일원으로서 꿈과 열정을 마음껏 펼쳐 나갈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2019년 새해 우리 함께 원신한(One Shinhan)으로 하나가 되어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을 향해 전진하자”고 강조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