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나금융, 작년 당기순이익 2조2402억원…지주 출범 후 최대 실적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1월 31일 오후 5시 5분
288692_259045_0827.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지난해 2005년 12월 하나금융지주 설립 이후 최고의 연간 실적을 달성했다.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작년 연간 연결당기순이익 2조2402억원을 시현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0.0%(2034억원) 증가한 수치이다.

원화약세에 따른 비화폐성 환산손실, 인사제도통합 등에 따른 일회성 비용 발생에도 불구하고 은행 통합 시너지 효과가 지속적으로 발휘되고 관계사간 협업 시너지도 증대된 결과라고 하나금융은 설명했다.

이자이익(5조6372억원)과 수수료이익(2조2241억원)을 합한 그룹의 핵심이익은 전년 대비 10.5%(7443억원) 증가한 7조8613억원을 기록했다. 이 또한 지주 설립 이후 최대치다.

특히 수수료이익은 그룹의 투자은행 분야 강화 정책 및 관계사간 협업강화를 통해 인수자문수수료가 전년 대비 83.1%(643억원) 늘었고, 자산관리 관련 수수료는 투자상품 판매호조로 전년 대비 11.7%(695억원) 증가하며 전년대비 9.8%(1,981억원) 증가했다.

자산건전성 지표인 BIS비율 추정치는 14.90%로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전년 말 대비 19bp 하락한 0.59%를 기록했다. 대손 비용률은 0.18%로 전년 말보다 0.15%포인트 떨어졌고, 연체율은 전년 말 대비 0.02%포인트 개선된 0.37%였다.

자본 적정성 지표인 보통주자본비율 추정치는 전년 말(12.74%) 대비 12bp 상승한 12.86%로 개선됐다.

경영 효율성을 보여주는 총자산이익률(ROA)은 0.61%로 전년말 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년 말 대비 0.12% 상승한 8.89%였다.

그룹의 4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85%다.

주요 계열사인 하나은행은 4분기 3352억원을 포함, 지난해 연간 연결당기순이익 2조928억원을 시현했다. 이는 전년 대비 0.5%(107억원) 감소한 수치다.

하나은행은 “전년도의 주요 일회성 이익인 SK하이닉스 주식매각익 2790억원 소멸 및 원화약세로 비화폐성 환산이익이 전년 대비 3577억원 감소하는 등 매매평가익이 감소한 데에 기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자이익(5조2972억원)과 수수료이익(8384억원)을 합한 은행의 핵심이익은 6조1356억원으로 전년 대비 9.2%(5179억원) 증가해 구 외환은행과 통합은행 출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핵심저금리성 예금이 전년 말 대비 6.0%(2조9650억원) 증가했고, 소호대출 중심의 성장세가 지속되며 중소기업대출이 9.1%(6조6470억원) 증가하면서 대출 포트폴리오의 질적 개선이 지속됐다.

자산건전성 지표인 연체율은 전년 말 대비 4bp 개선된 0.25%로 통합은행 출범 후 최저수준을 기록했고, 고정이하여신비율도 전년 말 대비 21bp 개선된 0.52%로 통합은행 출범 후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KEB하나은행의 신탁자산을 포함한 총자산은 387조8000억원이다.

비은행 계열사 중 하나금융투자는 자산관리 관련 수수료와 인수자문수수료가 증가하며 전년 대비 4.0% 증가한 1521억원의 연간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하나카드는 전년 대비 0.3% 증가한 1,067억원의 연간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전년도에 일회성으로 발생한 약 580억원 규모의 대출채권 매각이익이 소멸됨에도 불구 신용판매 증가로 수수료이익이 증가하고 지속적인 비용 절감을 통해 판관비를 감축한 것이 주효했다.

하나캐피탈은 금융자산 증대 및 관계사와의 협업강화를 기반으로 전년 대비 33.2% 증가한 1204억원의 연간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하나생명은 195억원, 하나저축은행은 162억원의 연간 당기순이익을 각각 시현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