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작년 경제성장률 2.7%…6년 만에 최저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1월 22일 오전 9시 49분
수출.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2.7%를 기록했다.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 대비 1.0%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8년 연간 국내총생산 속보치’를 보면 지난해 우리나라 GDP 성장률은 2.7%로 2012년(2.3%) 이후 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7년 3.1%를 기록하면서 2014년(3.3%) 이후 3년 만에 3%대 성장률을 회복했지만 1년 만에 다시 2%대로 주저앉았다. 지난해 건설·설비투자가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정부소비·수출이 큰 폭으로 늘면서 지난해 10월 한은이 발표한 성장률 전망치는 유지됐다.

정부소비는 5.6% 증가하면서 2007년(6.1%) 이후 11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2.8%로 전년(2.6%)대비 회복세를 보이면서 2011년(2.9%) 이후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수출은 4.0% 늘었다. 2013년(4.3%) 이후 5년 만에 최고치다.

건설투자는 지난해 조정국면을 거치면서 4.0% 감소했다. 외환위기를 겪었던 1998년(-13.3%) 이후 최저치다. 설비투자도 1.7% 줄어 2009년(-7.7%)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4분기 실적만 보면 깜짝 성장을 기록했다. 당초 4분기의 전분기 대비 성장률이 0.84%를 넘어서 연간 2.7% 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었는데 1.0%로 올라갔기 때문이다.

한은은 지방선거로 미뤄졌던 정부 투자가 4분기에 예상대로 잘 이뤄졌고 재정집행률도 많이 올라왔다고 설명했다. 4분기 정부소비는 3.1% 증가하며 2010년 1분기 이후 35분기 만에 가장 높았다. 민간소비도 1.0% 늘어나며 4분기 만에 가장 호조를 기록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