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성원전 3호기 작동 중단, 화재까지 발생…한수원 “원인 미상”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1월 21일 오후 10시 10분
월성원전 3호기.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경북 경주시 양남면에 위치한 월성원전 3호기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작동 중단됐다.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는 21일 오전 8시 58분께 월성원전 3호기 원자로가 정지했다고 밝혔다.

원자로의 냉각재펌프 4대 중 1대가 원인 미상으로 작동을 멈춤에 따라 원자로가 자동 정지했다. 월성원자력본부가 다른 냉각재펌프의 작동을 수동으로 멈추려는 과정에서 펌프 전동기 상부에 연기와 간헐적 불꽃까지 발생했다. 본부는 119에 신고한 뒤 소화기 5대를 사용해 불을 자체 진압했다.

본부는 감속용 브레이크 패드에서 연기와 불꽃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본부 관계자는 “원자로 냉각재 펌프 정지 및 연기 발생 사고의 원인을 정확히 조사한 후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