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전자, 회식 자리서 성추행한 부장 해고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1월 21일 오후 8시 38분
PHOTO_20190121203658.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삼성전자가 회식 자리에서 성추행을 벌인 광주사업장 소속 부장을 해고하기로 결정했다.

삼성전자는 21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부장 A씨에 대해 가장 높은 수위의 처벌인 해고를 단행했다.

A씨는 작년 11월 열린 부서 회식 자리에서 당시 중국 온라인 상에 떠돌아다니던 ‘러브샷’ 영상을 휴대전화로 재생해 직원들에게 보였다. 회식 자리에는 남녀 직원 20여명이 참석한 상황이었다. A씨은 3차까지 이어진 회식 자리에서 성희롱성 발언과 상대방 동의없는 신체접촉 등을 자행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사내 게시판에 올라온 글을 통해 A씨를 둘러싼 의혹을 인지하고 진상을 파악한 뒤 A씨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