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저축은행중앙회장 선거 남영우·박재식 2파전…한이헌 사퇴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1월 17일 오후 4시 24분
0004396427_001_20190117155859817.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제18대 저축은행중앙회장 선거를 앞두고 한이헌(75) 전 국회의원이 사퇴했다. 이로써 중앙회장 선거는 남영우(65) 전 한국투자저축은행 대표와 박재식(61) 전 한국증권금융 대표의 2파전으로 좁혀졌다.

저축은행중앙회 선거관리위원회는 17일 기호추첨식을 열고 남 후보를 기호 1번, 박 후보를 기호 2번으로 배정했다. 한 전 후보는 기호추첨식 직전 중앙회에 사의를 전달했다.

남 후보는 1954년 충북 청주 출생으로 옛 한솔저축은행 등을 거친 후 한국투자저축은행으로 자리를 옮겨 2010년 8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대표이사를 지냈다.

박 후보는 1958년 충남 공주 출생으로 제26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미국 워싱턴주 금융감독청, 우정사업본부 보험사업단장, 기획재정부 국고국장, 금융정보분석원 원장, 한국증권금융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중앙회는 오는 21일 차기 회장을 가리는 투표를 진행한다. 회원사인 79개 저축은행의 대표들이 한 표씩을 행사한다. 재적 과반 출석에 출석자 3분의 2 이상 찬성표를 얻은 후보가 회장으로 선출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