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혜원, ‘목포 투기’ 의혹 확산…“SBS 고소할 것”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1월 16일 오후 1시 47분
▲ 16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측근이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 전남 목포 창성장
▲ 16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측근이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 전남 목포 창성장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 내 건물들을 투기 목적으로 매입했다는 SBS보도에 강하게 반발했다.

손 의원은 1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투기는 커녕 친인척이라고 끌어들여 목포 구도심을 살려보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더 강력하고 매력적인 콘텐츠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제 나전칠기박물관도 목포로 옮겨야겠다고 지난해 결심하고 재단에 또 사재를 넣어 목포에 박물관 부지를 산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문화재로 지정되고 땅값이 4배로 뛰었다고 무책임한 얘기를 방송이라고 마구 한다”며 “2년 전 구매한 조카 집 가격이 8700만원이었는데 한 지붕 안에 있는 똑같은 집은 최근에 1억2000만원에 팔렸다고 한다. 약간은 올랐다”고 설명했다.

손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투기 의혹을 적극 해명하고 “제가 궁금한 것은 도대체 왜 이런 무리한 기사를 SBS에서 취재했는지 의문”이라며 “SBS를 허위사실유포로 고소하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