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태원 SK 회장, 임직원 소통 행보 나서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1월 13일 오후 1시 0분
PHOTO_20190113125856.jpg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구성원과 사회의 행복을 함께 키워 나가기 위한 소통 행보에 나섰다.

SK그룹은 지난 8일 최 회장이 서울 종로구 서린 사옥에서 구성원들과 ‘행복토크’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토크 행사에는 SK수펙스추구협의회, SK이노베이션 등 서린사옥 내 구성원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임직원들이 현장에서 모바일 앱을 통해 질문이나 의견을 전송하면 최 회장이 이에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는 SK의 경영 철학이 담겼다. SK는 구성원들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문화가 조성돼야 사회적 가치가 원활하게 창출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를 통해 조성된 구성원의 단합된 힘과 실력을 바탕으로 어려운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본다. 최 회장은 구성원들을 직접 만나 경영 문화 조성을 위한 실천 과제를 모색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최 회장은 “직장생활을 통해 행복을 추구하는 것이 말처럼 쉽지 않고 조직, 제도, 사람을 바꾸고 새롭게 한다고 긍정적 변화가 한 번에 생기지는 않는다”며 “그러나 긍정적 변화를 효과적으로 만들어 내기 위해서는 소통이 필요하고 작은 해결방안이라도 꾸준히 찾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업무 현장에서 생기는 불편과 애로, 각자가 느끼는 불합리는 대화와 소통, 제 3의 대안을 찾는 방식으로 간극을 줄여야 한다”며 “이런 솔루션은 구성원 스스로도 함께 고민하고 디자인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우리가 추구하는 행복이 외부의 이해관계와 상충한다는 선입견을 갖지 말자”며 “외부의 이해관계를 반영하고 함께 공유, 공생하는 방안을 찾아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