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부업 대출 17조원 돌파…1인당 평균 737만원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1월 03일 오후 12시 58분
대부업체.jpe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지난해 상반기 대부업의 대출잔액이 17조원을 넘어섰다. 직장인의 생활자금 마련 목적이 가장 많았고 1인당 평균 대출 금액은 737만원으로 나타났다.

3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작년 상반기 대부업체의 대출잔액은 17조4470억원으로 집계됐다. 2017년말 16조5014억원과 비교해 9456억원(5.7%) 증가했다.

대부업 대출을 받은 사람은 모두 236만7000명으로 6개월 전보다 10만6000명 줄었다. 저축은행을 인수한 대부업체가 대부업 대출을 줄이고 건전성 관리를 한 영향으로 금융당국은 풀이했다.

차주별 신용등급은 저신용자(7~10등급)와 중신용자(4~6등급) 비중이 각각 74.3%, 25.7%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평균 대출금리는 연 20.6%로, 법정 최고금리 인하에 따라 소폭 하락했다.

1인당 대출 잔액은 737만원으로 2017년말(667만원) 대비 70만원 늘었다. 신용대출 비율이 73%로 담보대출(27.0%)과 비교해 월등히 높았다.

개인 대출액이 오른 만큼 연체율도 증가했다. 연체율은 7%로 반년새 1.2%포인트 올랐다. 대부업자는 비용처리 등을 위해 연체채권을 통상 연말에 적극 매각해 상반기 연체율이 하반기보다 높은 경향이 있다는 게 금융당국의 설명이다.

차주의 직업은 직장인이 60.6%로 가장 많았고, 자영업자도 24.1%를 차지했다. 이용기간은 보통 1년 미만(전체의 57.3%)으로 대출 목적은 대부분 생활비(52.0%) 조달이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영세 대부업체 폐업에 따른 대부업 음성화 가능성에 대비해 불법사금융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과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과도한 채권추심 등 불건전한 영업 행위를 막기 위해 채권매입추심업자에 대한 관리감독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