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엇갈린 금융노조…‘분열’ 국민은행, ‘통합’ 우리·하나은행

국민은행 노조, 내년 1월8일 총파업 예고…우리·하나은행 노사, 임단협 합의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2월 28일 오전 10시 33분
AKR20181227173651002_01_i_P2.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국민은행 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하면서 노사갈등이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이를 두고 평균 연봉 1억원에 가까운 직원들이 고객들의 불편은 뒤로 하고 자기 밥그릇 챙기기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여론의 비판은 거세지고 있다. 반면 다른 시중은행 노조들은 통합의 길을 택해 국민은행 노조와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며 눈길을 끌고 있다.

국민은행 노조는 지난 27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조합원 대상으로 총파업 찬반 투표를 한 결과 96.01%의 찬성률로 총파업이 가결됐다.

예정대로 국민은행 노조가 1월8일 파업에 돌입하면 지난 2000년 주택은행과 합병 당시 일주일 동안 파업한 이후 19년 만에 파업이다.

국민은행 노사는 현재 성과급(보로금) 지급 건 등을 두고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우선 보로금을 두고 국민은행 노조는 그룹이 3조원에 가까운 이익을 올렸으니 이에 합당한 성과급을 줘야 한다며 통상임금의 300% 수준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말 노사는 올해부터 PS제도를 자기자본이익률(ROE) 방식으로 개선해 지급하는 데 합의했지만 세부 논의가 이뤄지지 않아 노조는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300%를 달라고 주장하는 것이다.

그러나 사측은 올해 경영목표를 달성하지 못했고, 다른 은행들과 비교해도 이익이 많은 게 아니라는 설명이다. 또한 보로금 300% 지급은 주요 시중은행과 비교해도 지나치다는 지적이 나온다. KEB하나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은 성과 비례형 연봉체계 방식을 택하고 있으며, 농협은행은 올 연말에 보로금 200%를 지급할 예정이다. 이에 사측은 경영 효율성 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 10% 달성’을 기준으로 하자는 주장이다.

성과급 문제가 꼬이면서 다른 문제들도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노사는 피복비 정례화, 임금피크제 도입 1년 연장, 신입행원 페이밴드 폐지, 점심시간 1시간 보장 등에서도 첨예한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거액의 성과급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예고한 국민은행 노조에 대해 여론은 싸늘한 분위기다. 평균 연봉이 9100만원인 국민은행 직원이 300% 성과급 지급에 반발해 파업을 한다는 것은 현재 국민 정서에 반한다는 지적이다.

직장인 최모(30)씨는 “귀족노조로 불리는 은행노조가 단순히 성과급 몇 푼 더 받겠다고 고객 불편은 뒤로 하고 총파업을 강행하는 모습은 집단 이기주의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다른 시중은행들은 노사간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내면서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지주사체제 전환을 앞둔 우리은행 노사는 지난 18일 가장 먼저 임단협 합의를 이뤄냈다. 특히 사측은 노조와 관계를 탄탄히 하고 있고, 노조는 우리은행의 지주사전환체제를 위해 힘을 실어주는 모양새다. 노조는 내년 임금 인상률 2.6%(사무지원 및 CS직군 4.0%)에 동의했고, 사측은 임금피크제에 대해 현재 55세인 진입 시기를 56세로 연장하는데 합의하며 서로 한 발짝씩 물러섰다.

KEB하나은행 노사는 27일 임금을 구 외환은행 수준으로 상향평준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통합제도안에 잠정 합의했다. 옛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합병 이후 3년 만에 임금 및 인사 제도 통합을 앞둔 상황이다. KEB하나은행 노조는 28일 인사·급여·복지제도 통합을 위한 조합원 총투표를 진행한 후 최종 합의에 나설 방침이다.

이와 관련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들이 이자이익으로 서민들의 등골만 빼먹는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제 몫 챙기기처럼 비춰지는 노조의 총파업은 득이 될 것이 없는 선택”이라며 “국민은행 노조도 사측과 대화를 통해 이견을 좁혀 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